정의와 역사


KOREA
PARA GLIDING
SCHOOL

정의와 역사


패러글라이딩의 정의

패러글라이더(Paraglider)는 낙하산(parachute)과 행글라이더(hang-glider)의 합성어이다. 낙하산의 안정성, 분해, 조립, 운반의 용이성 그리고 행글라이더의 활공성과 속도(speed)를 고루 갖춘 항공스포츠이다. 행글라이더와 마찬가지로 별도의 동력장치 없이 사람이 달려가면서 이륙하여 비행한 후 두발로 착륙한다. 산의 정상이나 능선에서 10m가량의 도움닫기 후 이륙을 하며 좌우 조종줄이 있어 방향을 전환한다. 또 착륙 시에는 브레이크 손잡이를 사용한다.

패러글라이딩의 역사

1984년 프랑스 등산가 Jean Mark Cuovins가 낙하산을 개조하여 처음 패러글라이더를 만들어 비행에 성공하였는데, 이것이 오늘날 전 세계적으로 폭발적으로 인기를 얻고있는 패러글라이더의 효시라 할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쉽고, 간단하게 배워 비행을 즐기자 그 인구는 급속도로 증가를 하였다. 그 결과 각국 항공협회 산하 행글라이딩협회 내에 패러글라이딩위원회를 구성하게 되었다. 국제항공연맹(F.A.I : Federation Aeronautique Internationale) 산하 국제행글라이딩위원회(C.I.V.L : Commission International de Vol Libre)에서도 그 조직 내에 패러글라이딩 분과를 구성하여 새로운 항공 스포츠로 성장하게 되었다. 국내에는 1986년 처음으로 소개되어 레저 항공 스포츠로 널리 각광 받기 시작하여 한국 활공 협회에 패러글라이딩 분과가 개설되어 오늘날 대중 스포츠로 자리 매김 하고 있다. 패러글라이더의 날개는 낙하산에서 출발 하였기 때문에 초기의 패러글라이더는 모양 및 성능이 사각형 낙하산(램에어 패러슈트)과 비교하여 조금 나은 성능을 보이는 장비들이 국내에서 개발되어 외국으로 수출하고 있으며, 많은 선수들이 패러글라이더 월드컵 경기에 출전하여 많은 선전을 하고 있다. 2002년 우리나라 패러글라이더들은 국가랭킹 9위로 유럽 국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